거울속의 나

lumieal.egloos.com

포토로그




역시 스테들러...라고 해야 할까요 문구류, 지름신!!

공부를 할 때 주로 어떤 필기구를 사용하시나요??
필기를 할 때야 펜(유성볼펜, 수성펜 혹은 만년필)을 사용하겠지만 
중요한 부분에 밑줄을 긋는다면 보통은 형광펜을 사용하겠죠??
그런데 저는 형광펜이 별로 맘에 안 듭니다...종이가 얇은 책에 썼다가는 뒷장에까지 색이 묻어나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래서 색연필을 쓰는데, 색도 다양하고, 다음 장에 묻어나지도 않고, 연필 특유의 느낌도 있구요
이렇게 색연필을 쓰다보면 끝이 닳아서 어떻게 깍을 것인가가 고민인데요, 칼로도 참 잘 깍으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지만
제가 칼로 예쁘게 깍아본 역사가 없는지라 ㅡ_-)a 
결국 연필깍이를 쓰게 됐는데 휴대하기 좋게 작으면서도 잘 깍이는 경우가 별로 없더군요
지금 제가 갖고 있는 휴대용 연필깍이들
왼쪽부터 다이소의 5백원 제품. 모닝글로리의 1천원 제품. 그리고 오늘부터 함께하는 스테들러의 3천5백원 제품되겠습니다
지금은 잃어버렸지만 다른 연필깍이도 하나 있었습니다. 이 녀석도 독일제였던 것 같은데...기억이 가물가물
아무튼...각 연필깍이를 평가해보자면 
뭐, 다이소 제품은 그냥 권하지 않는다...만 하고 넘어가겠습니다. 그래도 일반 흑연연필은 나름 잘 깍습니다
모닝글로리 제품...저 팬더의 머리 뒤편으로 연필을 꽂아 깍는건데, 처참한 결과는 아래를 봐주세요
연필깍이 날에 색연필 심이 끼이면서 저렇게 부러져버렸습니다...니가 스티븐 시걸이냐?? 왜 꺽어!!

그리고 오늘 들여온 스테들러 연필깍이.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ㅡ^)b
예쁘게 덮개까지 있구요...
같은 매장에서 좀 더 굵은 연필도 깍을 수 있는 구멍 2개짜리도 봤는데 이건 4천원이더군요
사진으로는 잘 나타나지 않지만 깍인 나무 표면이 아주 매끈합니다. 

사실 바로 옆에 1만1천3백원짜리도 있었는데, 차마 집을 수가 없었어요...ㅜ.ㅜ)


뱀발) 근데 이번에야 정말로 문구류를 산 거니까 지름으로 가지만, 그냥 문구류 얘기 올리고 싶을 때 밸리 선택하기 애매한게...